어제 퇴근길에 무심하게 네이버 스포츠를 보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메인에 떡하니 프로야구팀들의 성적을 NC, 한화와의 경기를 빼놓고 계산한 기사기 있는 것입니다. 화가 났습니다. 여전히 자이언츠를 버리지 못하지만 고향의 신생팀 NC를 응원하는 마음 때문만은 아니었습니다. 한화 팬들을 위해서도 너무 화가 났습니다. 두 팀을 응원하는 수 많은 팬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두 팀 선수들은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예 두 팀 상대 성적을 무시한다뇨? 이것은 모욕적인 언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

 

 최근 NC가 팀 최초의 연승까지 거두며 SK에게 위닝시리즈를 거두자 오히려 꼴찌에 대한 압박은 한화 쪽으로만 쏠리고 있습니다. 사실 NC는 나성범과 모창민이라는, 당초 3번과 5번을 쳐줄 것으로 예상했던 중심타자들이 빠진 상태이고, 예전만한 활약을 기대할 수는 없어도 젊은 선수들에게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큰 배움이 될 '전국구 에이스' 손민한까지 신고선수 신분으로 가세하면서 전력의 상승요소들까지 있습니다. 반면 한화는 복귀 예정인 박정진을 제외하고는 현 상태가 베스트 라인업이라는 데서 더욱 암울합니다.

 

 하지만 냉정히 바라봅시다. 분명 두 팀은 가장 전력이 약한 팀들이고, 현재 순위표에서도 8위와 9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런 두 팀이 오늘 한밭구장에서 맞붙습니다. 사실 이 두 팀의 경기가 많은 이목을 모아왔던 것은 두 팀이 한창 연패 중일 때 두 팀간 시리즈 이전까지 정말 두 팀이 승리를 못 거두는 것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었습니다. 이 우려는 NC가 LG에게 역사적인 첫 승을 거두며 사라졌지만 아직 한화는 이번 시즌의 첫 승을 거두지 못한 채 개막 13연패로 롯데의 2003년 기록을 경신하고 말았습니다.

오늘밤, 대전 한밭구장에서 프로의 품격에 어울리는 멋진 경기가 펼쳐지기를 기대합니다.

 

 그러나 아직 시즌의 10%가 지났을 뿐입니다. 아직 시즌을 통째로 포기하기에는 너무도 이릅니다. 그리고 한화가 시즌 첫 승을 거둘 확률이 높은 팀을 굳이 뽑자면 역시 한화 다음으로 순위가 낮고, 아직 경험이 많지 않은 선수들 위주인 NC 다이노스입니다. 이제는 홈팬들에게 승리를 안겨줄 시간입니다. 프로답게 최선을 다해서 당당하게 승부를 겨루고 그 노력의 결과로 승리가 따라오길 간절히 바라는 수밖에 없습니다. 이것이 바로 프로의 품격입니다. 오늘 한밭구장에서, 어쩌면 우승 후보들 간의 경기보다도 더 주목받고 있는 그 경기답게 멋진 승부를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마산야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 vs 넥센

 두 외국인 좌완 투수들의 호투가 빛났다. 조조 레이예스와 크리스 세든은 좌완 에이스 자리를 다툴 기세. 만수리의 행복한 고민.

 벤 헤켄도 7이닝 1실점 호투. 비록 패했지만 나이트와 김병현이 살아나는 상황에서 벤 헤켄이 두 경기 연속 호투하면서 넥센의 선발진에 대한 기대 Up! 그러나 공격에서는 강정호의 원맨쇼. 2회 2사 1루 2루 찬스에서 견제사, 7회 2루수 앞 병살타. 왜이래 마성의 강게이~?

강정호가 세든의 견제에 걸려 2루에서 아웃되고 있다. (사진출처 : SK와이번스 홈페이지)

 

 LG vs NC

 아...실책...기록된 양팀의 실책만 총 6개(NC 4개, LG 2개). 기록되지 않은 실책은 더 많다. 그러나 잠실구장의 내야 그라운드가 너무 불안정, NC의 수비는 더 불안정...선발 연착륙 하는가 싶던 우규민은 4점의 득점지원 받고도 4회 제구가 흔들리자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조기 강판. 찰리는 내야가 도와주지 않는 와중에도 꾸역꾸역 5이닝 소화(6실점 3자책). 외국인 선수들은 수준급이니 수비가 조금만 도와줘~

 LG는 부진했던 이진영의 행운의 안타까지 있어 2안타 2타점 1득점. 그만 살아나면 타선은 정말 무섭다. 불펜도 '유봉(유원상-정현욱-봉중근)'의 완벽한 컨디션 점검. 이동현이 깔끔하게 경기를 막아내지 못했던 것이 아쉬울 따름.

 

 

두산 vs 기아

 아 맞다...우리 원래 홈런 빵빵 치는 타선이었지...? 네 원래 홈런 치는 팀이었어요 두산은요. 그런데 홈런 친 타자들이 조금 이상하다? 양의지 빼고는 이종욱, 고영민, 민병헌 등 의외의 얼굴들.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활활 타오르는 타선이 좋다. 그러나 이혜천 0점 방어율 관리하는 분식회계로 노경은의 승리 날린 건 아쉬움. 이혜천이 등판만 하면 우타자든 좌타자든 발목 조심.

 기아도 나지완의 홈런포와 신종길의 여전한 크레이지 모드 확인하며 노경은 공략에는 성공했지만, 불펜 무너지며 6연승에는 실패. 진짜 신(神)종길, God종길은 아직도 불방망이. '르루랄라' 앤서니가 주말 롯데전에서 2이닝 세이브까지 성공시키며 마무리 고민은 덜었지만 중간 다리가 여전히 불안. 윤석민만 돌아온다면 윤석민-소사-양현종-서재응으로 선발 로테이션 돌리며 김진우 중간계투로 써야 할지도. 9구단 체제에서 어차피 5선발의 의미는 작아진다. 난타전에서 버텨줄 불펜이 필요하다.

 

 

삼성 vs 한화

 반팔의 '독수리 사냥꾼' 윤성환의 쾌투. 황태자가 돌아왔다!

 한화는...음...

 ...김감독님 건강 챙기시구요...

 한화팬들도 힘내시구요...

반팔 입고도 춥지 않아! 윤성환의 역투 (사진출처 : 삼성라이온즈 홈페이지)

Posted by 마산야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4.11 09:06 신고

    잘하는 팀보다 전패팀인 한화와 nc가 주목을 많이 받는 올 시즌이네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