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삼성과의 경기에서 넥센은 나이트의 호투와 박병호의 결승 투런 홈런에 힘입어 올 시즌 처음으로 30승을 달성하는 팀이 되었습니다. 5월의 슬럼프를 딛고 다시 돌아왔음에도 그간 승운이 따르지 않던 나이트가 오랜만에 승수를 추가한 것도 반가웠지만, 무엇보다도 30일 만에 터진 '브룸박'의 홈런포가 가장 반가운 소식이었습니다.

팀을 30승 고지에 선착시킨 박병호(넥센 히어로즈 홈페이지)




타격왕은 포드를 타지만 홈런왕은 캐딜락을 탄다

 1940년대 미국 메이저리그의 강타자 랠프 카이너는 말했습니다. '타격왕은 포드를 몰지만 홈런왕은 캐딜락을 몬다.' 물론 야구는 팀 스포츠이고 각자의 역할에 충실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1번부터 9번까지 이대호로만 채운다고 능사는 아닐 것입니다. (도대체 수비는 어떡하려고?) 그럼에도 언제나 야구의 꽃은 시원한 홈런이고, 스포트라이트는 홈런을 때려내는 강타자에게 쏟아지기 마련입니다.

 2012 시즌의 박병호가 그랬습니다. 전반기 막판까지도 4할 타율을 달성해내며 독보적인 타율, 출루율 1위를 차지한 김태균보다 0.290의 뛰어나진 않지만 준수한 정확도에 30홈런-100타점을 달성하며 홈런왕을 차지한 박병호가 1루수 골든글러브를 차지한 것은 물론이고, 시즌 MVP의 영광까지 안았던 것입니다. 그런 박병호는 5월 초까지 명불허전의 파워를 보여주었습니다. 시즌 개막 후 한달이 갓 지난 5월 5일까지 9홈런의 무시무시한 페이스였습니다.

 하지만 이후 주춤하며 최정의 독주, 팀 동료 이성열의 추격을 바라만 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그가 어제 투런 홈런을 때려내며 두 자리수 홈런을 기록했고, 이는 앞으로의 홈런왕 경쟁에 불을 당길 것으로 보입니다.




불 붙은 홈런왕 경쟁

 이번 시즌에 박병호보다 앞서 두 자리수 홈런을 기록한 선수는 최정, 이성열입니다. 나란히 13홈런을 때려내고 있으며 홈런 페이스가 눈에 띄게 떨어졌다는 느낌을 주지 않습니다. 오히려 이성열은 최근 5경기에서만 2개의 아치를 쏘아올리며 좋은 기세를 이어나가는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어제 경기 8회초 2사 후 나선 이성열이 심창민의 초구에 왼팔꿈치 안쪽을 맞으며 그라운드에 쓰러졌습니다. 이성열은 그라운드에서 뒹굴며 통증을 호소했고 곧바로 대주자 유재신으로 교체되었습니다. 다행히 경기 직후 병원에서 뼈에는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합니다만, 타격은 매우 섬세한 메커니즘으로 이루어지는 연속 동장이기에 사구의 후유증에 대한 우려를 지울 수 없습니다.

 이렇게 이성열의 홈런 페이스에 이상이 생길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박병호까지 가세한 홈런왕 경쟁은 앞으로 더욱 치열해질 것입니다. 그리고 오늘 역시 홈런을 신고한 강정호를 포함해서 8홈런을 기록 중인 3명의 선수들(강정호, 최희섭, 이호준)에 이미 홈런왕 경험이 있고 7홈런으로 그 뒤를 추격하고 있는 최형우까지 잠재적인 홈런왕 후보들입니다.

 과연 이번 시즌 홈런왕의 자리에는 누가 오르게 될까요? 넥센의 행복한 집안 싸움을 보게 될지, 2년 연속 20-20에 빛나는 최고의 3루수 최정이 홈런왕으로 또 한 번 진화할지, 또는 다른 선수들의 약진을 보게 될지. 날씨가 점점 더워지며 체력 관리에 어려움이 많아지는 6월의 뜨거운 그라운드 위로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사족

<KBO 역대 개인 통산 홈런 순위>
1위 양준혁 351개

2위 이승엽 349개

3위 장종훈 340개

4위 심정수 328개

5위 박경완 313개


그리고 한 시즌의 홈런왕이 문제가 아닌, 통산 5번의 홈런왕 타이틀에 한일 통산 500홈런의 사나이,

영원한 홈런왕 이승엽 선수의 KBO 통산 홈런왕 등극 또한 기다리고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야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3.06.16 03:05

    좋은글 잘봤어요~
    갤럭시노트 갤럭시S3 아이폰 간지나는 케이스 궁금하시면
    제 블로그도 방문해주세요~

    .ⓞⓢⓣⓞⓡⓨ.

롯데 대 NC

 에릭 :  "아 수비 믿고 땅볼 유도할 수가 있어야지... 송타미, 나 너 부러움."

 송승준 : "아니 나 수비 안 믿음. 그냥 내가 삼진 잡아."                        -6.1이닝 땅 4개(1병살), 삼진 6개

 송승준의 패스트볼 구속은 140대 초중반으로 아직 완전히 올라오지 않은 모습이었습니다. 그 결과 3회를 제외하고는 매 이닝 주자를 출루시켰습니다. 그러나 송승준의 위기관리능력은 탁월했고 NC의 타선은 그의 떨어지는 변화구에 연신 헛스윙을 했습니다. 1회부터 딜레이드 더블스틸로 막내의 혼을 빼놓더니 불펜진은 경기는 이렇게 마무리하는 방법이라는 것을 가르쳐 줍니다. 다만 주루사가 좀 많은 것이 오늘의 흠. 그러나 개막 5연전 전승인 건 자랑.



SK 대 두산

 조조 : "원래 나말고 누구 뽑으려 했다고?"

 이만수 : "덕 슬ㄹ... 아니!! 원래 너 뽑을 생각이었어;;"

 홍성흔 : "뭘봐 이틀 연속 병살 쳤다고 야리냐? 나 병살왕인거 몰라? 홈런 하나 쳤으면 됐지." 

-홍성흔은 7경기 연속 병살타(2011년), 통산 최다 병살타(186개, 2위 안경현 172개)

 조조 레이예스의 공은 아주 대단합니다. 김광현이 복귀한다면 최강의 좌완 파이어볼러 원투펀치를 구성할 수도. 전천후 김상현은 5이닝 1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지만 2년차 변진수는 제구에 어려움을 겪으며 패전을 기록. 그래도 두산은 홍성흔과 김동주가 홈런을 기록하며 아직 죽지 않은 장타력을 과시한 것이 위안.


기아 대 한화

 김성한 : 감독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 됩니다.

 김응룡 : 아... 도저히 못 보겠어. 나 나갈래.

 바티스타는 13K로 외국인 투수 최다 탈삼진 타이기록을 세웠지만, 돌아온 것은 패배 뿐. 3대2로 아직 희망이 남아있던 9회초에 3루타 2개 허용하며 9점을 헌납하며 사실상 경기 종료. 타선은 나름대로 밥값을 하려는데 마운드는 계산조차 서지 않습니다. 개막 5연패. 신종길은 아직은 김주찬 자리를 잘 메우고 있는 중. 선동열 감독 입장에서는 그 와중에 깔끔하게 경기를 마무리하지 못한 박경태가 근심 거리.


넥센 대 LG

 정현욱이 무너졌습니다. 신정락은 가능성을 보여줬고, LG전에 표적등판하다시피 올라온 김영민은 승리를 놓쳤습니다. 박병호는 지난 시즌의 대폭발이 플루크가 아니었음을 증명하려고 합니다. LG는 중심타선 침묵(12타석 9타수 무안타 3볼넷) 속에 아쉬운 패배.

 

사진 : 롯데 자이언츠 공식 홈페이지

Posted by 마산야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4.05 11:26 신고

    한화의 야구는 팬들의 속을 까맣게 태우고 있네요.

    • 2013.04.05 11:29 신고

      김문호의 활약에 여자친구가 펑펑 울었다는 기사의 댓글에
      뭐 그것갖고 그러냐고 한화팬 전부를 펑펑우리는 한화도 있다고 이대수 짱이라는 기사를 읽고 저도 웃다가 울었습니다ㅋㅋ

이전버튼 1 이전버튼